연구 경력을 보유한 제품 관리자

사람

재료공학 학위가 있는 Wilhelm Watzke는 tesa의 연구 실험실에서 커리어를 시작했으며, 이후 마케팅 부서로 옮겨 성공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빌헬름 바츠케(Wilhelm Watzke)라는 이름을 검색하면, 그가 “발명가”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빌헬름 바츠케는 유럽 특허청 등록부에 식별번호 “EP2684927A2”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재료공학 석사 학위를 보유한 엔지니어로 두 명의 동료와 함께 유리 가장자리의 보호(특히 태양광 모듈의 가장자리)를 개선하는 점착 테이프를 개발했습니다. 이는 2013년 고용주인 tesa가 특허 등록하였습니다. 빌헬름 바츠케는 이러한 혁신을 통해 많은 특허에 기반한 회사의 성공 스토리에 기여해왔습니다. 현재 산업 및 가정용 애플리케이션에 7,000가지가 넘는 다양한 점착 테이프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우연의 산물이 아닙니다.

빌헬름 바츠케
빌헬름 바츠케

빌헬름 바츠케는 2017년부터 테이프 전문 기업 tesa에서 해외 제품 관리자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고객, 실험실, 공장, 영업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건설용품 업계를 위한 점착제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이 업무 영역에 포함됩니다. 재료공학 석사 학위를 보유한 엔지니어인 그는 2011년 당사에서 커리어를 시작하였고, 처음 6년 동안은 제품 및 기술 개발 부서에 몸담았습니다. 베를린 출생으로 오스나브뤼크(독일), 스텐든(네덜란드), 피츠버그(미국)에서 플라스틱 및 재료공학을 공부했습니다. 35세의 그는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tesa는 부서 이동에 매우 개방적이므로 특히 대학 졸업생들이 커리어를 구축하기에 좋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자발적인 이동

그러던 중 왕년의 발명가는 스스로를 재발명했습니다. 재료공학 석사 엔지니어로 2011년 tesa에 합류 이후 2년 동안은 제품 개발을, 4년 동안은 응용 기술을 담당했던 그는 제품 관리 부서로 옮겼습니다. 2017년부터는 해외 제품 관리자로 건설용품 업계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바츠케는 “기회가 생겼을 때, 저는 바로 ‘예’라고 대답했습니다”라고 하면서 새로운 것을 배우기를 좋아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연구를 할 때에는 몇 가지 주제와 구체적인 문제에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품 관리자는 여러 개의 공을 동시에 저글링하듯이 일해야 합니다.”

Wilhelm Watzke

해외 제품 관리자

20200218_211438_kl

아주 가파른 학습 곡선

물론 모든 직업에 장단점이 있지만, 그는 결코 변화를 후회한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실험실 업무와 제품 관리 업무는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배워야 할 것이 너무 많았습니다. 연구를 할 때에는 몇 가지 주제와 구체적인 문제에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품 관리자는 여러 개의 공을 동시에 저글링하듯이 일해야 하고, 일상 비즈니스와 고객에게 훨씬 가까워졌습니다. 업무 및 응답 기한은 시간의 구애를 더 많이 받습니다”라고 35세의 그는 설명합니다. 기술적 측면을 마케팅 관련 요소로 변환할 수 있는 능력은 많은 도움이 됩니다. 예를 들어,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에서 인테리어용 난연 점착 테이프는 한 고객과 함께 개발했습니다. 이러한 업무를 위해 빌헬름 바츠케는 정기적으로 연구, 생산, 영업 부서의 동료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습니다.

815가지

다양한 점착 테이프

건설용품 업계에 판매하고 있는 제품수

다양한 업무를 경험

그는 더욱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회사의 공정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와 함께 업무를 수행하면서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도록 해주는 회사의 방침을 특히 높게 평가합니다. “tesa에는 종종 언급되곤 하는 ‘행동에 대한 자유’가 정말로 존재합니다. 여러 스트레스가 있지만, 이러한 자유는 제품 관리에서도 계속 보장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은 건강한 수준의 탄력성이 필요합니다.” 또한 인턴들에게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합니다. “저는 항상 이런 말을 해줍니다. 점착 테이프 자체는 따분해 보일 수 있지만, 다양한 응용은 아주 짜릿하고 도전으로 가득하다고 말입니다. tesa는 정말로 여러 분야를 탐험할 수 있게 해주는 매력적인 고용주입니다. 탐험한다는 말이 나온 김에 말씀드리면, 빌헬름 바츠케는 10월에 함부르크에서 비전일제 MBA 과정을 시작했습니다. 2019년에 말레이시아와 태국을 몇 주 동안 바이크로 여행했다는 사실을 차치하더라도 그를 모험가라고 부르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최근 그는 또 다른 놀라운 연구 주제에 빠져있습니다. 3월에 태어난 아들 루이스를 돌보기 위해 육아 휴직을 한 것입니다.

 

 

 

 

Zeichenfläche-2
20191216_141447_kl

사람과 이야기

tesa는 수직적, 수평적 커리어 개발 기회를 모두 제공합니다. 대안 경로를 통해 성공적으로 커리어를 구축한 직원으로는 누가 있을까요? 무엇이 그들에게 동기를 부여했을까요? 다른 사람들을 위해 어떤 조언을 해줄까요? tesa.insights의 시리즈 기사를 통해 이런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공합니다. tesa에서 다양한 업무를 경험한 여러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특별한 순서 없이 소개합니다. 고용주로서의 tesa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