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전 등록기 영수증

Thermal Paper 접합 솔루션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를 이용하여 영수증, 라벨, 티켓 등 열에 민감한 (heat-sensitive) 용지를 효율적으로 접합하세요.



Thermal Paper 시장

Thermal Paper 는 열에 노출되면 색상이 변하는 재료 배합으로 코팅된 섬세한 용지로, 잉크없이 인쇄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금전 등록기 및 신용 카드 단말기의 POS (Point of Sale) 영수증용 열전사 프린터, 물류 센터의 택배 라벨 또는 슈퍼마켓의 가격/중량 라벨 인쇄, 기계 추가, 주차 및 운송 티켓 또는 의료 및 보건 시장의 기술 인쇄물과 RFID 태그 등에 사용됩니다.

위의 예시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세계 Thermal Paper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 규모는 2018 년에 미화 32억 달러로 평가되었으며 향후 연평균 7.7 %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https://www.grandviewresearch.com/industry-analysis/thermal-paper-market.

이 각별히 섬세한 종이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원지의 제조 공정과 다양한 코팅 단계 (프리 코팅, 열 코팅층, 류코 염료, 현상액, 감광제, 선택적 보호 코팅 층)에서 안정적인 접합 공정을 보장하기 위해 섬세한 플라잉 접합 테이프가 필요합니다.
몇 가지 테이프 기능이 핵심입니다: 

  1. 접합면 뒤에 코팅 재료가 누적되는 것을 방지하는 매우 얇은 테이프
  2. 쉽고 빠르게 열 수 있는 테이프
  3. 약한 종이를 안정적으로 접합
내용 보기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

이와 같은 특징들이 포함된 자사의 제지 시장용 접합 발명 신제품: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 본 제품은 40 년 이상의 제지 업계 노하우를 바탕으로 오프라인 종이 코팅용 직선 스플라이 싱 테이프를 지속적으로 개선한 제품입니다.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는 제지기에서 나오는 코팅되지 않은 종이 점보에 직선 또는 약간 기울여서 도포합니다. 이는 안정적인 웹 접촉을 보장하고 접합 과정에서 광섬유 없이 열립니다. 제지 생산에 적합하도록 완전히 펄프로 재사용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졌으며 모든 유형의 코팅기, 저속에서 고속까지의 모든 생산 속도에 사용 가능합니다.

특히 약한 종이에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를 성공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3가지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습니다.

01

얇은 제품 두께


본 제품은 시장 표준 제품보다 20%가 더 얇습니다. 더 얇은 접합부가 코팅 블레이드를 더 쉽게 통과하기 때문에 코팅 결함을 감소시켜 코팅의 질이 향상됩니다.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의 두께 감소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의 두께 감소

02

쉽고 빠른 접합 열림


접합 프로세스에서 테이프의 분할 스트립으로 더욱 쉽고 섬유 없이 열리며, 이송 및 언와인더 가속시 종이 점보는 안전하게 닫혀 있습니다.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의 여는 힘 감소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의 여는 힘 감소

03

약한 종이에 안정적으로 고정됨


테이프의 접촉 접착제는 플라잉 접합용 특수 리펄프 접착제를 사용하여 섬세한 종이에도 접착력이 확실하고 안정적입니다.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의 특징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의 특징
시각적 종이 제작 접합
시각적 종이 제작 접합

귀사의 접합 프로세스에 tesa® EasySplice 51250 FastLine TF를 한 번 사용해 보시겠습니까?
지역 내 tesa 판매 대리점에 연락을 주시거나 하기 문의 양식을 이용해 주세요!